제천서 대전 국제선교학교 관련 격리해제 전 60대 부부 확진… 누적 267명

12일 제천에서 대전 국제선교학교 관련 자가격리 해제 전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확진자는 60대 부부(제천 266번, 267번)로 지난달 29일 이들 가정에 맡겨진 6개월 된 아이(제천 263번)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그동안 자가격리 중에 있다가 금일(12일) 자가격리 전 검사에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6개월 된 아이의 조부모다.

6개월 된 아이의 부모(대전 1061·1084번)는 대전 IEM 국제선교학교학교 강사로 부부가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자 지난달 말 아이를 제천 조부모 가정에 맡겼다.

그 과정에서 지난달 29일 6개월 된 아이는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고 충주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조부는 박달재휴양림에서 조모는 송학면 자택에서 각각 격리 중에 있다가 금일(12일) 자가격리 해제 직전 검사에서 최종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았다.

한편 제천시 보건당국은 “60대 부부는 각각 별도로 자가격리 중에 있어서 다행히 전파력은 없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천의 누적 확진자는 267명으로 늘었다.

(제천또바기뉴스=이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