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천 후보, 국힘 “공공의료 확충기회를 잃었다” 주장에 “제천·단양 응급의료 등 필수의료 확충 중”

ㅣ제천시는 명지병원과 함께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 공사중

26일 제천시장 A 후보는 보건복지부의 지방의료원,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 확충 계획 수요조사에 제천시가 계획없음을 통보하여 공공의료 확충기회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그동안의 진행과정을 전혀 모르는 장님 코끼리 만지는 주장으로 제천시는 공공병원 대신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추진중이다.

먼저 제천․단양 공공의료강화 대책위원회에서는 제천시는 심뇌혈관, 중증외상 응급의료 등 필수 의료를 확충하고, 단양군은 공공병원 건립 추진을 제안하였다.

이에 제천시는 제천․단양 공공의료강화 대책위원회의 제안을 적극 공감하고제천명지병원과 긴밀히 협의하여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난해 착공하여 올해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제천명지병원의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의 안정적 운영을 위하여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예정인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상천 제천시장 후보는 열악한 지방재정을 감안하여 건립부터 운영까지 막대한 시비 부담없이 국도비를 지원받는 의료원 건립은 대찬성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