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제천관광 빛났다.. 컨슈머인사이트 발표 제천시 여행객 만족도 37위→20위 급상승

컨슈머인사이트가 발표한 국내 여름휴가 만족도 20위 랭크.. 만족도 껑충

기차여행객이 뽑은 올해 최고의 관광지 10선에도 올라.. 전국적 미식여행지로 부상

여행객 대상 국내 여행지 선호도 조사에서 제천시가 잇따라 상위권에 오르는 등 제천시 관광정책이 여행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발표한 “2020년 국내 여름휴가 여행 종합만족도” 리포트에서 제천시의 여행 만족도가 크게 상승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제천시는 지난 해 동기간 37위에서 올해 20위로 17계단 상승했다만족도 점수도 전년대비 60점이나 상승해 평가된 시군 중 6번째로 높은 상승폭을 기록하며 전년도 중하위권에서 중상위권으로 자리를 옮겼다충북에서는 단양군(3)과 제천시만이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기차여행객이 선정하는 “SRT 매거진 올해 최고의 여행지 10에도 이름을 올렸다제천시는 약채락과 가스트로투어 등 미식상품이 좋은 평가를 받으며 인증된 미식여행지의 이미지를 굳혔다.

제천은 근거리단기간’ 선호로 변화하는 여행 트렌드에 맞추어 관광객 수용태세를 재정비하고용추폭포 유리전망대달빛정원 등 색다른 관광시설을 확충했다.

또한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자 0명을 끈질기게 사수하며 최상의 방역컨디션을 유지했으며언택트 기반 안전여행 상품인 관광택시를 앞세워 여행객들을 공략하는 등 어려움 속에서 기회를 잡으려는 노력을 이어갔다.

이번 발표는 민선 7기 핵심사업인 제천 관광 정책이 실효성을 발휘하고 관광객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지역 내 관광 불균형을 해소하고 의림지와 도심을 핵심 관광범주에 올리려는 제천시의 시도가 단순한 궁여지책이나 자화자찬에 그치지 않는다는 반증으로 해석된다.

한편제천시는 복전철 개통으로 수도권에서 50분대로 진입을 앞두고 있으며약점으로 지적되어 온 숙박시설의 개선을 위한 게스트하우스 건립과 함께 옥순봉 출렁다리삼한의 초록길 그네정원 등의 신규 관광지 개장도 앞두고 있어 앞으로의 관광사업도 계속해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