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jcttbgeditor 2022.11.30 추천 0
제천장애인부모연대(회장 전산월, 이하 ‘제천연대’)은 오는 28일 제천예성요양병원에서 요양보호사 보조사업 참여자 1~2명을 병원 내 정규직으로 채용할 것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2022 요양보호사 보조사업’은 국·도·시비를 위탁받아 제천예성요양병원과 제천연대가 업무협약을 맺고 발달장애인 일자리를 제공해 온 사업으로, 총 8명의 발달장애인 근무자가 배치되어 식사 및 보행 도우미, 말벗하기, 심부름하기, 주변정리하기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해왔다. 당초 업무협약 시 정규직 전환 논의는 없었으나, 제천예성요양병원 측에서 먼저 근로자들의 근로 성실도와 직무수행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적합한 1~2명의 근로자와 하루 5~8시간의 정규직 근로계약을 체결하기로 결정하였다. 제천예성요양병원 관계자는 “사업 초기 생각과는 다르게 참여자들이 굉장히 성실하고 맡은 바 업무를 훌륭히 수행하는 모습에 정규진 전환 고용을 결심하게 되었다.”라며, “또한 이번 경험을 살려 앞으로 발달장애인 특화 일자리사업에 적극 동참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산월 회장은 “2020년 발달장애인 일과 삶 실태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장애인은 제조업 및 단순 노무로 종사하는 경우가 많아 고용 및 생계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라며, “이 가운데 요양보호사보조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립을 위한 새로운 희망의 씨앗을 남겨 준 제천예성병원 관계자에게 매우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천연대는 정규직 전환이 되지 않은 6~7명의 나머지 인원도 배치기관 확보 및 취업 알선 등을 적극 추진해 발달장애인의 근로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jcttbgeditor 2022.11.29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