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새마을회, 탄소중립공원 조성

제천시새마을회(회장 이동연)는 충청북도새마을회(회장 이화련)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생명운동으로 추진하는 탄소중립공원 만들기에 동참하고자 제천시새마을회관 텃밭에 새마을 동산을 조성했다.

With 코로나 시대에 With 새마을운동으로 “탄소중립 바로 지금, 나부터”란 슬로건을 걸고 이화련 충청북도새마을회장과 충북 11개 시군회장을 초청 충북의 시범 탄소중립공원을 제천에 만들었다.

제천에서는 이동연 새마을회장과 남녀, 직장, 문고, 교통 등 단체장과 17개 읍면동 남녀회장단이 참석하여 회양목 500주, 이팝나무 30주, 영산홍 410주를 심었으며, 특히 회양목으로 새마을 상징물을 만들어 새마을지도자에게 자긍심과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 및 쉼터용 정원으로 조성하여 새마을과 함께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화련 충북새마을회장은 “제천시새마을은 전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새마을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탄소중립을 위해 공원조성으로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치켜세웠다

이동연 회장은 “제천시새마을회가 가장 먼저 탄소중립을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회관교육장에서 친환경 새마을비누만들기, 버물리만들기, 마을공동체교육을 하며 새마을운동 이해를 높였다.

(제천또바기뉴스=이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