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지사, “의료사각지대 해결이 귀농귀촌·인구증가 앞당긴다”

ㅣ김영환 지사, 의사회·치과의사회 총회 참석…의료인 격려

ㅣ김 지사, “도내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조 여부가 의료비후불제 성패 좌우”

 김영환 충북지사가 충북도의사회와 충북도치과의사회의 정기대의원 총회를 잇따라 참석하며 의료인들을 격려하고 의료비후불제 등 도정 홍보 앞장섰다.

 김 지사는 지난 18일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열린 ‘충북치과의사회 제72차 정기대의원총회’에 참석해 도 유공자로 선정된 허남석 허치과의원 병원장과 박태균 명성치과 병원장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치과 의료관계자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와 함께 의료체계 선진화를 위한 도와 개인 치과병원과의 긴밀한 업무 협조를 당부하면서 의료비후불제의 ‘저소득층 자녀 치아교정’ 확대 계획에 따른 치과병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김 지사는 축사를 통해 “다른 의료지원제도에서 치아교정이 제외되고 있으나 저소득 자녀들의 치아교정이야말로 부정교합과 심리적 회복을 통한 제2의 질병으로의 확산을 막는 중요한 치료라고 생각한다”며 “도내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조 여부가 의료비후불제 성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에 앞서 지난 1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70차 충북도의사회 정기대의원 총회’에도 참석해 도민 건강증진에 기여한 유공자들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김 지사는 축사를 통해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지나 평범한 일상을 선물해 주신 의료인의 헌신에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격려했다.

 이어 “충북의 인구 증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면서, 무엇보다 병원이 가까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귀농귀촌이 이뤄지고 있는 현실을 알게 됐다”며 “청주·충주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도내 의료인들이 의료 사각을 해결하는데 힘을 합쳐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