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규 전 아제르바이잔대사, 내년도 제천시장 선거 출마 공식 선언

국민의 힘 외교정책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있는 김창규 전 아제르바이잔 대사가 10월 18(월)  오전 10시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2년도 제천시장 선거에 출마할 것임을 공식 선언했다.

김 전 대사는 “고위공직자로서 쌓아 온 풍부한 행정경험과 높은 도덕성, 장기간 해외 근무에서 얻은 넓은 안목을 바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천 경제를 살려내고 줄고 있는 제천 인구를 증가추세로 되돌려 놓겠다”고 공약했다.

김 전 대사는 “여섯가지 방향으로 제천발전 시책을  발표했는데  우선 인사제도 전문가로서 선진 인사제도를 도입하여 제천시 공무원들이 일에 보람을 느끼고 최고의 친절과 높은 성과로 시민들께 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각종 개발규제를 제로베이스에서 혁파하고 재임 중 쌓은 국내외 넓은 인맥을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투자를 유치하겠으며 올해 내에 대규모 외국인 투자 유치 건을 발표할 수 있을 것”임을 밝혔다. 한방바이오 산업과 청년 사업의 육성에 대해서도 분명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대사는 “돈 되고 일자리 생기는 생산적인 관광정책을 추진할 것임을 선언하면서 자신은 꽃밭같은 소형 다품목 예산 사업을 지양하고 의림지 명품 한옥빌니지 조성, 세계희귀민물고기수족관  설치, 세계나비정원 설립, 옥순봉/구담봉 잔도 건설, 배론-박달재 명품 순례길 조성 등 몇 백 년을 내다본 굵직한 관광개발 사업을 펴겠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의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살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진정한 국제대회로 육성하겠다”고 했다.

그는 “복지정책과 관련하여 맞춤형 융합복지지원센터의 설립을 통해 복지 서비스 체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며 농산물포장배송센터를 설립하고 융복합케어팜과 스마트팜농촌마을 조성 등 투자 사업을 펼침으로써 농촌을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창규 대사는제천 봉양에서 태어나 제천고와 고려대를 졸업했다.1984년 제 18회 외무고시를 합격하고 주키르기스스탄대사와 주아제르바이잔대사를 역임한 정통외교관 출신이다. 현재는 세명대학교에서 후진을 가르치고 있다. 외교부에서 반기문 총장을 모시고  대대적으로 외교부 인사개혁을 완수한 인사개혁 경험과 국산 스마트온실과 선거자동화시스템을 수출한 바 있는, 기업인형 외교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