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지방 살림 살리려면 여당을 도와야 한다”

6.1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5일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충북 제천을 방문하여 김창규 국민의힘 제천시장 후보 당선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이날 지원 유세에는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김창규 제천시장 후보, 엄태영 국회의원을 비롯한 제천 국민의힘 시·도의원 후보자들과 당원 및 일반시민 등이 참석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 때 여당 울산시장을 하다 문재인 대통령으로 바뀌면서 야당시장이 됐다. 여당 때는 청와대나 정부부처 사람들을 만나서 지역 현안을 논의했지만 야당이 되니 연락해도 소식이 없다”며 “지방 살림 살리려면 여당을 도와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심부름시키려고 뽑았으면 제천시장도 김창규 시장 후보를 비롯해 시도의원 모두 국민의힘 후보를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창규 제천시장 후보는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지방정부가 중앙으로부터 충분한 예산지원을 받아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엄태영 국회의원-김영환 충북도지사-김창규 제천시장으로 이어지는 환상적인 원팀으로 제천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압도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제천은 현재 희망찬 미래로 가느냐 아니면 침체한 과거에 또다시 머무르냐가 결정되는 중요한 갈릴길에 있다”며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제천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문화관광도시로 도약시키겠다”며 제천시민의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김 후보는 △외국기업 특화도시 △명품산업도시 육성 △민자 한옥촌 건설 △옥순봉과 구담봉을 잇는 잔도 설치 △용두천 개발 △배론∼박달재 순례길 조성 △재임 중 3조원 투자유치 등을 통해 제천 미래 100년을 먹여 살리는 경제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또, 복지·농업정책으론 복지서비스 체제 개선을 위한 융합복지지원센터 설립과 농산물포장배송센터 설립, 융복합케어팜, 스마트팜 농촌마을 조성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제천또바기뉴스=이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