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정상 성악가들 제천에 온다”, 제천호숫가음악제 송년음악회

우리나라 유일의 클래식성악 페스티벌인 <제천 호숫가 음악제송년음악회가 다음달 18충북 제천시 제천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음악과 문화를 사랑하는 시민들이 주도하고 있는 제천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크리스마스를 앞둔 12월 18일 저녁 7시에 송년음악회를 연다고 밝혔다.

배우 임성민(전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는 한국의 대표급 소프라노 양귀비(이화여대 교수)와 세계적인 보이스 오케스트라로 평가받고 있는 이마에스트리(IMAESTRI)가 출연한다.

지난 달 유럽 5개국 순회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이마에스트리는 양재무 음악감독의 지휘로 테너 김충식송승민오상택이규철바리톤 오동규최병혁 등 최고의 성악가들이 참여해 관객들에게 친숙하고 아름다운 음악들로 무대를 꾸민다.

팬텀싱어보이스킹 출신으로 팬클럽을 몰고 다니는 성악가 구본수는 방송에서 인기를 끈 하숙생’ 등의 노래로 무대를 꾸민다.

제천 출신의 피아니스트 주보라(미국 텍사스오스틴대 박사), 소프라노 장연주(독일 바이마르 대학원)도 출연하며혼성밴드 재즈 쿼텟과 40여 명으로 구성된 제천어린이합창단도 성탄절을 앞두고 캐롤 등 따뜻한 음악들을 선사한다.

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저물어 가는 2021년을 되돌아보며 코로나와 추위에 지친 시민들이 따스한 마음을 나누고가족연인친구들이 아름다운 음악 선율을 함께 감상하는 특별한 추억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청풍호숫가음악제로 시작해 올해부터 이름을 바꾼 <제천호숫가음악제>는 자발적인 시민들의 비영리모임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한국문화예술위원회 텀블벅 예술나눔과 제천문화재단이 후원한다

티켓은 오는 30일부터 제천 시내 지정처에서 예매할수 있으며백신 2차접종 완료자나 PCR 음성자만 관람이 가능하다.